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질환은 치료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정신질환은 치료 방법도 매우 다양할 뿐 아니라 환자 개인의 상황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보통 인지행동 치료, 그러니까 약물의 도움 없이 스스로 강박증을 극복하는 치료와 상담 치료가 가장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환자에 따라 항우울증 치료제 등을 사용한 약물치료와 기존의 상담 방식과는 다른 형태의 대화치료가 더 효과적인 경우도 있죠. 그런데 사실 임산부의 경우는 태아의 건강을 위해 아무 약이나 먹을 수 없죠? 임신 중 항우울제 복용도 산모들은 당연히 주저하게 되는데요. 일부 항우울제의 경우 태아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도 있지만, 실제로 심각한 해를 끼칠 가능성은 작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현대인들에게 근심 (Anxiety)은 삶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필요하기도 한 자연스러운 반응이지만, 지나친 근심은  "모든 정신질환의 어머니" (Ingersol & Marquis, 2014)로 여겨질 정도로 다양한 정신 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지나친 근심'은 현대인들에게는 매우 흔하면서도 일반적인 일상의 증상이기도 합니다. 이런 걱정 근심이 지나치게 되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게 되면 그 사람은 "불안 장애 (Anxiety Disorder)"가 있다는 진단을 받기도 합니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등 세계 각국에서 매해 수백만 명이 불안 장애 때문에 상담소나 신경정신과를 내원하고 있으며, 전체 인구의 25% - 29%는 인생에서 적어도 한 시기에는 불안 장애를 경험하게 된다고 합니다 (Ingersol & Marquis, 2014). 따라서 이 불안 장애 때문에 발생되는 사회적/개인적 손해 기회비용 (직장 퇴사, 업무 효율 저하, 약/상담 비용 등)은 가히 천문학적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기술적 수치를 뒤로 하고 보더라도, 불안 장애를 호소하는 사람들의 심적 고통은 형용하기 어려운 수준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들의 걱정과 근심은 우리가 흔히 아는 수준의 걱정/근심 이상의 걱정/근심이기 때문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