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은 80% ~ 90%가 치료되어 관리할 수 있는 질환이다. 전문가와의 상담은 우울증 치료의 첫 관문이다. 그 치료방법으로는 약물 치료, 정신 치료 등이 있다.[2][15][34][44] 초기에 병원을 찾는 환자일수록 회복하기 쉽다. 우울증 초기 환자는 약물치료 없이 상담만으로 회복되는 경우도 있다. 약물치료는 우울증 중증 이상인 경우 실시한다.[6] 흔히 의지력만으로 이겨낼 수 있다고 오해되지만 우울증은 뇌 질환이므로 의사의 치료가 필요하다.[2][7] 우울증 환자가 신앙에 의존하는 경우가 있는데 의사의 진료를 받으면서 신앙생활도 하는 것이 좋다. 신앙만으로 우울증을 이겨낼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우울증은 생물학적인 원인으로 생기는 것으로 신앙만으로는 치료할 수 없다.[8]
공황장애로 나타나는 신체 증상은 모두 교감신경의 흥분 반응으로 나타난다. 우선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압이 높아진다. 혈액순환은 위험이 닥치면 생명과 직결된 부분에 집중돼야 하므로 순간적으로 팔다리 등 말초기관에 혈액공급이 줄어들어 어깨나 뒷목이 뻣뻣해지고 팔다리가 차가운 느낌이 들거나 힘이 빠지는 증상이 생긴다. 아울러 심장과 폐 기능은 과도하게 활성화되어 과호흡 증후군으로 이어진다. 즉, 적당한 주기로 심장박동과 폐가 움직여야 적절한 산소 공급과 배출이 가능한데 이것이 너무 빨리 수축이완을 하다 보니 오히려 호흡이 더 힘들어져서 숨 쉬기가 힘들고 죽을 것 같은 위험까지 느끼게 된다. 위나 대·소장 등에는 혈액 공급이 줄어들면서 속이 거북하거나 메스꺼우며 토하는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피부 반응도 강해져 손바닥에서 땀이 빠르게 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처럼 공황장애 증상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교감신경이 지배하는 모든 영역에서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다. 환자에 따라 증상이 모두 골고루 생기기도 하지만 일부는 선택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기분이 좋아지는 핸드북’ ‘마음 다스리기’ ‘강박증을 떨쳐라’ 등 처방받을 수 있는 책은 총 30여종. 전국 진료소와 지역별 지정도서관마다 비치돼 있다. 이 제도가 처음 도입됐을 당시 반신반의하던 것과 달리 영국 심리학회, 미국 보스턴글로브와 메디컬데일리지 등 각국 학회와 언론이 책 처방에 대해 연이어 소개했다. 레아 프라이스 하버드대 영문학과 교수는 보스턴글로브를 통해 “그동안 ‘독서치료 컨설팅’이란 명목으로 화가나 시인, 서점 주인들이 개인 경험이나 취향에 의존해 독서 목록을 만들어주고 사례비를 받는 일은 비일비재했다. 의사가 직접 책을 처방하는 방식은 ‘진짜 독서치료’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호평했다.

불안 장애를 치료하는 목적은 사실 개인마다 다를 수 있지만, 그 공통적인 치료 목적은 환우의 걱정/근심의 수준을 낮추고, 환우가 그런 걱정과 불안을 참고 이겨낼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도와주고, 환우의 자아상을 더욱 건강하게 재구성해주며, 환우가 자신을 효과적으로 이해하고 주변 사람들과 원만한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많은 학자들은 불안 장애 환우를 치료한다는 것은 "그들이 무엇을 정말 두려워하고 걱정하고 있는지 깨닫도록 도와주고, 환우들이 그것들을 직면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자신의 걱정/불안의 근본 원인을 알게 한 뒤, 환우들을 그런 근본 원인에 자신 있고 자연스러운 태도로 노출되도록 도와주고 격려하는 것이죠. 현재 불안 장애 환우들을 위해서 사용되는 치료법들은 무수히 많지만, 몇 가지 대표적인 치료법들을 나열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