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은 2주 이상 거의 하루 종일 우울한 기분이 계속되거나 흥미나 즐거움이 눈에 띄게 줄어들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식욕이 줄고 잠을 잘 자지 못하거나 식욕이 늘어 지나치게 먹고 잠이 전보다 늘어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기운이 없고 쉽게 피로를 느껴 일의 능률이 떨어지고 대인관계도 어려움을 느낍니다. 스스로 이런 고통을 잊기 위해 술이나 수면제, 진통제를 남용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삶이나 미래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나 죄책감으로 고통스러워 합니다. 사고력, 기억력, 집중력이 떨어지고 우유부단해지거나 불안을 호소합니다. 심할 경우 자살시도를 하고 환청, 망상과 같은 정신병적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청소년 우울증은 비행행동이나 반항, 성적저하, 흡연이나 약물 남용, 컴퓨터 중독과 같은 증상들을 보이기도 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처럼 불안 장애 (Anxiety Disorder)는 세계 각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신경정신과나 상담소를 찾게 만드는, 그야말로 가장 흔한 정신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지난 십 년간 일반 불안 장애, 공황 장애, 강박증 등의 불안 증세와 관련된 불안 장애를 호소하는 환우들이 증가해 왔습니다. 걱정 없이 살면 좋겠지만, 누구에게나 걱정은 삶에서 떨쳐 낼 수 없는 주된 요소입니다. 다만, 불안 장애 환우들의 경우에는 그 걱정의 질(Quality)이 일반적으로 수긍할 수 있는 내용이라기보다는 본인조차도 그런 걱정을 하는 이유와 과정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워하고 그런 걱정을 하는 본인의 모습에서 수치심이나 환멸까지 느끼기 때문에 환우들의  그런 걱정은 일종의 "병적 수준의 걱정 (Pathological anxiety)"이라고 표현되기도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