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은 80% ~ 90%가 치료되어 관리할 수 있는 질환이다. 전문가와의 상담은 우울증 치료의 첫 관문이다. 그 치료방법으로는 약물 치료, 정신 치료 등이 있다.[2][15][34][44] 초기에 병원을 찾는 환자일수록 회복하기 쉽다. 우울증 초기 환자는 약물치료 없이 상담만으로 회복되는 경우도 있다. 약물치료는 우울증 중증 이상인 경우 실시한다.[6] 흔히 의지력만으로 이겨낼 수 있다고 오해되지만 우울증은 뇌 질환이므로 의사의 치료가 필요하다.[2][7] 우울증 환자가 신앙에 의존하는 경우가 있는데 의사의 진료를 받으면서 신앙생활도 하는 것이 좋다. 신앙만으로 우울증을 이겨낼 수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우울증은 생물학적인 원인으로 생기는 것으로 신앙만으로는 치료할 수 없다.[8]
우울한 감정을 달래기 위해 '술'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일부는 "술을 마시면 우울한 기분이 사라진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술을 마실 경우 우울한 감정이 더욱 심해지고 이로 인해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초래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한다. 특히 우울증과 술 문제를 함께 보일 때에는 우울증뿐 아니라 반드시 알코올 문제도 함께 치료받아야 한다.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2015년 자살자 심리부검 결과에 따르면, 사망 당시 음주 상태였던 자살자는 39.7%였으며 음주로 인한 문제 발생자는 25.6%였다. 가족의 알코올 문제 비율은 53.7%를 차지해 우리나라 자살 문제가 음주 문제와 깊은 관련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우울증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평소 불규칙한 생활 습관을 바로잡고 충분한 수면과 영양을 보충해야 한다. 낮에는 햇볕을 쐬고 걷기, 조깅 등 야외 활동을 많이 하는 것이 좋으며 우울 증상을 악화시키는 술과 담배는 피해야 한다. 허성태 원장은 “최근 발표된 조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의 51%가 우울증 치료에 방해될 정도로 과도하게 알코올을 섭취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면서 “실제 본원에 입원한 알코올 의존증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우울증을 보여 함께 치료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주변에 우울증이 의심되는 사람이 있다면 치료를 받도록 적극적으로 권유해야 한다”면서 “단, 우울증과 술 문제를 함께 보이는 사람은 전문가 진단과 치료를 통해 반드시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산부 정신질환은 흔히 알려진 산후 우울증을 포함해 불안감, 기분이 극도의 흥분과 우울을 오가는 조울증, 강박신경증을 포함하는데요. 드물지만 일부 임산부는 정신병 증세를 보이기도 합니다. 또 때에 따라 이 모든 증세가 한꺼번에 나타나기도 하지만 아주 가벼운 우울증 증세로만 지나가기도 하는 등 사람에 따라서 증상이 다양한데요. 심각한 경우 자살 충동을 느끼거나 아이를 해치는 환각에 시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산모들이 자신이 낳은 아이를 실제로 해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임산부 정신질환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아이를 돌보는 데 큰 어려움을 줍니다. 물론 엄마의 스트레스는 아이에게도 영향을 끼치는데요. 아이의 정서적 안정감이나 사회성, 인지 능력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빌베리는 유러피언 블루베리, 야생 블루베리라고도 부릅니다.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다양한 베리류 중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체(식약처)에서 현재까지 ‘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받은 것은 빌베리 밖에 없습니다. 빌베리에 시력 보호와 눈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2차 세계 대전 중이었습니다. 이 전쟁 중에, 영국 황실 공군(British Royal Air Force)의 비행기 조종사들은 야간 작전 전에 빌베리로 만든 잼이나 젤리를 먹었다고 합니다. 그랬을 때 조종사들은 평소보다 야맹증이 개선되고 시력이 좋아지는 경험을 했다는 보고(Muth E 외 2인: Alternative Medicine Review 5:164-73, 2000)가 있었고, 이후 빌베리의 눈 건강 효과가 더욱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임산부 우울증 진단은 임신 기간과 출산 후 산모와 가장 접촉이 많은 산부인과 의사나 소아과 의사 등, 우울증을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전문 의료진이라면 누구나 가능합니다. 임산부 우울증에 가장 많이 쓰이는 진단 방식은 10개의 질문으로 구성된 ‘에든버러 산후 우울증 척도검사’인데요. 슬픔과 걱정, 공포감 등 임산부가 느끼는 기분에 관해 묻고요. 또한 얼마나 자주 우는지, 잠을 자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자기 자신을 해칠 생각을 해본 적은 없는지 등의 질문을 하게 됩니다. 30점이 가장 높은 점수로 만약 10점 이상의 점수가 나왔다면 우울증의 위험이 있는 것으로 보고, 13점 이상일 경우 심각한 우울증으로 간주하죠. ‘에든버러 산후 우울증 척도 검사’는 한국어를 포함한 수십 개의 언어로 번역돼 있는데요. 한국에서도 ‘에든버러 산후 우울증 척도 검사’는 산모들의 산후 우울증을 검사하는 도구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조현병 치료제 중 일본 오츠카제약이 개발한 아리피프라졸(aripiprazole) 성분의 도파민 부분 효능제인 '아빌리파이'가 체중 증가 및 추체 외로 장애 등 운동 및 대사 장애의 부작용이 적은 효과적인 조현병 치료제로, 조현병(정신분열병)을 비롯한 양극성 장애의 급성 조증에도 효과를 나타내어 정신 질환의 광범위한 치료가 가능하다. 아리피프라졸을 비롯한 그 외에도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사의 조현병 치료제 '쎄로켈 XR(푸마르산 쿠에티아핀 서방형 제제)'(푸마르산 쿠에티아핀, quetiapine extended-release)도 성인의 우울증 치료를 위한 주요 우울 장애 치료의 부가 요법제로 승인을 얻었다. 이 외에도 올란자핀(olanzapine), 아미설프라이드(amisulpride), 지프라시돈(ziprasidone) 제제 등이 우울 증상의 부가 요법제로 쓰일 수 있다.


임산부 정신질환은 흔히 알려진 산후 우울증을 포함해 불안감, 기분이 극도의 흥분과 우울을 오가는 조울증, 강박신경증을 포함하는데요. 드물지만 일부 임산부는 정신병 증세를 보이기도 합니다. 또 때에 따라 이 모든 증세가 한꺼번에 나타나기도 하지만 아주 가벼운 우울증 증세로만 지나가기도 하는 등 사람에 따라서 증상이 다양한데요. 심각한 경우 자살 충동을 느끼거나 아이를 해치는 환각에 시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산모들이 자신이 낳은 아이를 실제로 해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임산부 정신질환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아이를 돌보는 데 큰 어려움을 줍니다. 물론 엄마의 스트레스는 아이에게도 영향을 끼치는데요. 아이의 정서적 안정감이나 사회성, 인지 능력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정확한 불안 장애 진단 (Assessment)을 위해서는 DSM-5에 나온 기술적인 진단 기준 이외에도, 그 사람의 주변 상황이나 자세한 걱정거리 등을 주의 깊게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현재 그 사람이 갖고 있는 걱정이나 근심의 기저에 깔려서 그런 걱정을 하도록 만드는 그 사람의 환경이 갖는 특유의 맥락적인 이유가 있는 경우가 있고, 때로는 환우 본인도 그것을 모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런 기저를 다루지 않으면 단지 큰 빙산의 일각만을 다루게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울증과 불안 장애는 사실 많은 부분에서 공통점을 갖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두 개의 질환을 거의 동일시해서 보기도 합니다 (Hranov, 2007; Ingersoll, & Rak, 2006). 그러나 우울증 환우들이 자신들의 문제를 보다 공통적이고 구조적인 결함 (예를 들어 우울한 기분)에서 찾는 반면, 불안 장애 환우들은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서 자신만의 구체화된 결함과 실패에서 원인을 찾으며 자신을 비난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 그 두 질환의 차이입니다. 하지만 두 가지 질환자들은 공통적으로 자신들의 현재 증상이 부적절하며 열등적이라고 느끼는 데서는 공통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Beck & Emery, 1985). 또한 진단을 할 때는 그 증상들이 인지적/정신적 증상에서만 유래되는 것인지 아니면 환우의 다른 신체적/의학적 증상에 의해 유발되는 것인지 (예를 들어, 알코올 중독, 카페인 중독 등)도 면밀히 따져봐야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