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처럼 불안 장애 (Anxiety Disorder)는 세계 각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신경정신과나 상담소를 찾게 만드는, 그야말로 가장 흔한 정신 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지난 십 년간 일반 불안 장애, 공황 장애, 강박증 등의 불안 증세와 관련된 불안 장애를 호소하는 환우들이 증가해 왔습니다. 걱정 없이 살면 좋겠지만, 누구에게나 걱정은 삶에서 떨쳐 낼 수 없는 주된 요소입니다. 다만, 불안 장애 환우들의 경우에는 그 걱정의 질(Quality)이 일반적으로 수긍할 수 있는 내용이라기보다는 본인조차도 그런 걱정을 하는 이유와 과정을 도무지 이해하기 어려워하고 그런 걱정을 하는 본인의 모습에서 수치심이나 환멸까지 느끼기 때문에 환우들의  그런 걱정은 일종의 "병적 수준의 걱정 (Pathological anxiety)"이라고 표현되기도 합니다. 
×